더나은복지세상 : 한국사회복지사대표커뮤니티포털

메인메뉴

그림이 먼저?

출처(제공)
노컷뉴스

너도 나도 급식봉사..구호현장 '풍족의 역설'

CBS노컷뉴스 송영훈 기자 입력 2017.12.27. 07:21

포항지진 당시 단체 간 갈등으로도 비화.. "그림 잘 나오니깐"

지난 11월 16일 경북 포항시 북구 북쪽 9㎞ 지역에서 규모 5.4의 지진이 발생한 가운데, 흥해실내체육관 임시대피소에 이재민들이 대피해 있다. (사진=박종민 기자)
경북 포항에 강진이 덮친 지난 11월 15일, 도로는 갈라졌고 건물은 파괴됐다. 공포에 휩싸인 이재민은 거리와 체육관으로 쏟아졌고 이들을 위해 전국에서 구호의 손길이 모였다.

하지만 어쩐 이유에선지 한 달여 가 흐른 지금, 구호에 나섰던 봉사단체 관계자들은 당시를 "실망과 아쉬움이 남는 현장"으로 기억하고 있다.

◇ 급식봉사 진행 중인데 또 급식봉사?

평소 경북에서 단체급식업체를 운영해오던 A 씨는 지진의 공포가 덮친 지난달 15일 포항으로 향했다. 지역에서도 무료급식봉사를 해왔던 그였기에 이날도 이재민들을 위해 발 벗고 나선 것.

포항 흥해실내체육관에 '사랑의 밥차'를 연 A 씨는 850인분의 첫 급식봉사로 활동을 시작했고 이때까지만 해도 순탄하게 진행될 것으로 생각했다. 하지만 이내 벌어진 광경에 "너무 큰 실망감에 휩싸였다"고 털어놨다.

A 씨를 선두로 다음날부터 전국에서 줄지어 급식봉사단체가 포항에 모여들었다. 재난 발생 사흘째 되던 날인 18일에는 대한적십자사도 급식봉사에 합류했다. 종교단체도 여럿 눈에 띄었다.

이후 각자 이재민들을 위한 식사를 마련하면서 현장에선 자연스레 이재민 분(分) 보다 많은 양의 식사가 공급됐다. 봉사에 참여했던 한 관계자는 "귤같은 과일의 경우는 너무 많이 남아 다른데로 보내기도 했다"고 설명했다.

실제 봉사 현장에서는 "급식봉사가 그림이 잘 나와 단체홍보에 효과적"이라는 것은 익히 알려진 사실이다.

결국 음식이 남는 것은 물론 단체 간 갈등으로까지 번졌다. A 씨는 "적십자에서 돌연 찾아와 식사량을 조절하자며 현장에서 빠지라고 했다"며 "사흘이나 늦게 와서는 급식봉사를 자신들이 맡겠다며 자리를 비우라고 한 것"이라고 밝혔다.

결국 급식봉사를 접고 지역으로 돌아간 그는 당시를 떠올리며 "규모가 큰 단체는 다른 형태의 봉사로도 이재민을 도울 수 있었기에 도통 이해할 수 없는 행동이었다"라고 토로했다.

지난 11월 16일 경북 포항시 북구 북쪽 9㎞ 지역에서 규모 5.4의 지진이 발생한 가운데, 경북 포항시 흥해읍 한 아파트에서 한 이재민의 세간살이가 옮겨지고 있다. (사진=박종민 기자)
◇ 결국 서비스 중복‧구멍 문제… "정부가 교통정리 해야"

한 종합복지관 관계자는 당시 현장을 "100원이 필요하면 1000원이 공급되던 상황"이라고 표현했다. 결국 모두 급식봉사를 하면서 서비스 중복은 물론 단체끼리 마찰도 빚은 것이라는 설명이다.

이를 두고 전문가들은 구호현장에서 흔히 발생하는 상황이라며 정부가 나서서 서비스 중복과 구멍 문제를 해결‧조정해야한다고 설명한다.

강철희 연세대 사회복지학과 교수는 "서비스‧자원의 중복과 빈 공간 문제는 단체 간 코디네이션(조정‧Coordination)이 부족해 발생한 것"이라며 "자원봉사도 조정이나 통합적으로 이뤄져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결국 정부가 나서서 서비스의 중복이 없도록 교통정리 역할을 해야한다"며 "해외의 경우는 정부나 규모가 큰 단체가 나서서 리더 역할을 해 이러한 일을 막고 있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영국은 정부가 나서 자원봉사단체 등 민간영역과의 파트너십 강화는 물론 규제에도 힘쓰고 있다. 실제 매년 홍수피해를 입고 있는 영국 서머셋 주(州)는 매년 '공무원 자원봉사자의 날'을 맞아 공무원을 상대로 자원봉사자 선정과 관리법을 교육한다.

영국은 정부와 학계 차원의 연구도 활발하다. 영국 맨체스터 경영대학원은 올해 재난현장 가이드라인 연구결과를 통해 '이전에 발생한 비슷한 성격의 재난상황을 토대로 봉사자들의 예상치를 계산해 관리·배치', '자원봉사자를 조직화하기 위해 명확한 의사소통 라인 구축'을 핵심으로 꼽기도 했다.

[CBS노컷뉴스 송영훈 기자] 0hoon@cbs.co.kr

 

(로그인 후 링크 확인가능합니다.)

 관련키워드
#서비스중복 #그림 #사례관리 #서비스관리 #사회복지사는 #뭐함
공유하기
작성자

잘○○

등록일
2017-12-27 08:56
조회수
407

댓글 7

skyrim

좋은 내용 감사드립니다
2018-03-28 11:43

코알라님

갑질 막아 야 합니다
2018-01-15 14:18

체리피커

봉사가 언제부터 각자의 이익과 목적 달성의 수단으로 전락했는지,,
봉사 본연의 의미를 다시한번 생각하게 되네요.
2018-01-10 09:09

하늘땅

자원봉사의 소중한 의미를 모욕하는 분들이 안계셨으면 좋겠습니다.
2018-01-07 18:38

superhhh

맘이 좋이 않네요
2018-01-03 18:28

각시탈

안타까운 현실이네요~~
2017-12-31 08:24

a.k.a아재

저들에게 사회복지사업은
말그대로 '사업' 돈벌이일뿐...
저런 고인물, 적폐가 있는 이상
사회복지적폐는 없애지 못하겠죠.
2017-12-28 14:12
뉴스/칼럼
번호제목등록일조회
1887별일 아닌데도 욱 분노조절장애로 한해 6천명 진료1004-17164
1886복지부 외국인 대상 제2건보공단 설립 검토 없어04-1199
1885[이우윤 컬럼] 100세 시대, 우리는 행복한가?304-1078
1884노인요양시설 이용률, 서울 마포·울산 동구 최고04-1055
1883'증평모녀' 사건에 대한 소고 제안204-1095
1882구직란에 올라오는 글들을 보면서 이 '기사'를 고민404-09146
1881"후원금 내라" 봉사 강요받는 사회복지사3604-02569
1880육아 목적 결혼이민자 부모 체류기간 확대403-28107
1879보령시립노인병원에 치매전문병동 생긴다…40병상 규모603-19130
1878남성독 거노인 증가율503-19155
1877노인빈곤? 무엇을 보느냐에 따라 다르다.503-19154
1876사각형 교실 사라진다…부산 금성초 등 5곳 시범학교 선정203-17131
1875장애인 등급제 31년만에 폐지 되었습니다.43103-08834
1874무상보육임에도…영유아 1명 교육·보육에 월 20만원 쓴다103-05202
1873체납 건보료 압류시 고지의무 강화…"서민 생계보호 차원"103-03130
18727월부터 월 449만원 이상 소득자 국민연금 보험료 오른다103-02174
18712018년 거점형 공공직장어린이집 설치 사업 공모1001-15458
1870올해 4~9급 국가직 경력채용 2천521명...작년보다 1천776명↑801-08646
1869건보공단, 경증치매대상 인지지원등급 신설 등 치매어르신의 장기요양보장성 강..901-03615
1868검찰, 살인죄 구형 대폭 높인다…아동 납치살인 등 최대 사형701-02401
18672018년도 복지부 예산 63조1554억원 확정! 영유아보육료 3조2575억원 편성612-31988
1866그림이 먼저?712-27407
1865감염? 약물? … 의사들도 4명 함께 사망 처음 듣는 일1212-18565
1864굿네이버스 전남중부권아동보호전문기관 계약직 직원 신규채용412-11793
1863장애인들 착하고 성실한분들이 더 많은데 우찌 이런일이 생기나요!!2212-011,772
1862솔&스토리 송년장애인 가요제 참가 신청서211-21651
1861중대본 포항 지진 부상자 57명으로 늘어…이재민 1천536명 411-16438
1860포항 지진에 수능 23일로 일주일 연기…대입 일정 대혼란 (종합)4111-16354
1859학부모에 성상납 요구 교사, 두달만에 복직;;;2411-061,120
1858갑자기 추워진 날씨 '훌쩍훌쩍' 코감기약 달고 사는 아이라면?311-06501

V-Banner

  • [광고] 더나은복지세상을 회원을 위한 SKT 휴대폰 특가 판매
더나은복지세상 홈페이지는 익터넷익스플로러11버전 이상, 크롬 브라우저등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