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나은복지세상 : 한국사회복지사대표커뮤니티포털

메인메뉴

고양이 키우는 집사들이여!!! 클릭하라!!!

고양이 집사 10명 중 8명 ˝고양이 사료,등급만으로는 부족해˝

 

 

 

고양이 보호자 10명 중 8명이 등급만으로 고양이 사료를 선택하는 것에 대해 충분하지 않거나 문제가 있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마즈 고양이 사료 브랜드 위스카스(Whiskas)는 최근 국내 최대 고양이 커뮤니티인 네이버카페고양이라서 다행이야회원 873명으로 대상으로 1 23일부터 28일까지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그 결과 등급표만으로 사료를 선택해 본 경험이 있는 보호자가 63.6%, 등급표만으로 사료를 선택하는 것에 대해 부족함을 느끼는 보호자가 81.8%에 달했다.

 

한국마즈 위스카스 측은이번 설문조사 결과는 그 동안 고양이를 키우는 이들이 의존해온 고양이 사료등급이 더 이상 사료선택에 절대적인 기준이 아니라는 것을 입증하는 놀라운 결과로, 최근 들어 고양이를 기르는 인구가 크게 늘어나면서 고양이 사료에 대한 정보, 선택 기준에 대한 인식이 높아지고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해석했다.

 

또한 전체 응답자 절반 이상이 “5가지 이상의 다양한 기준을 고려하여 사료를 선택한다고 답했으며, 선택기준은 기호성(71.3%), 원료안정성(64.3%), 성분비율(60.8%), 사료등급표(58.1%), 주원료(50.7%) 가격대(47.9%), 브랜드신뢰성(43.3%) 순으로 나타났다.

 

월드펫 동물병원 윤홍준 수의사는 “2005년부터 온라인에서 급속도로 퍼진 고양이 사료등급표는 일부 원료의 등급만 분석하여 순위를 매긴 것이기 때문에 절대적인 판단 기준으로는 충분하지 않다고 볼 수 있다아무리 고양이 사료등급이 높아도 고양이가 잘 먹지 않거나 흡수율이 나쁘다면 사료의 역할을 하지 못하고 있는 것이며, 성분 비율이 적절하지 않고, 원료 안정성이 떨어지는 것 역시 좋은 사료라 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반려묘 인구 증가 속에서 고양이 집사들이 여러 시행착오를 거치며 점점 더 스마트하게 사료를 선택하고 있으며, 올바른 사료 선택 기준에 대한 필요성을 크게 느끼고 있다는 점을 볼 수 있는 흥미로운 결과라고 덧붙였다.

 

한편, 농림축산검역본부가 지난 12월에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고양이의 사육가구수가 2012년도 조사에 비해 63.7%나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2년 조사에서 약 68만 가구(전체 가구의 3.4%)에서 3년새 110만 가구로 늘어난 것이다.

 

 

 

고양이 집사들은 항상 최고의 품질을 요한다.



 

공유하기
작성자

원○○

등록일
2018-07-03 16:03
조회수
261

댓글 7

뉴스/칼럼
번호제목등록일조회
1954[시민들도 알아야할 공익이슈] 성매매업종, 그 실체를 알려주마 1탄 / 카드뉴스107-08177
1953충격적인 요즘 초딩들 첫.경.험 상태 ㄷㄷㄷ2406-041,029
1952‘교회 다니면 승진’ ‘후원금 따라 근무평가’ 사회복지시설 직장갑질 백태4304-241,113
1951피치마켓 발달장애인 질병예방 독서 프로그램 참여기관을 모집합니다304-23224
19501차) 피치마켓의 쉬운글 독서학습지 RE:BOOK 무료 배포 신청을 받습니다.04-23195
1949경기도립정신병원 폐업밖에 대책 없었나104-08311
1948전국 보건·복지 정보 한눈에 볼수있는 지역사회 통합돌봄 앱 만든다3403-12695
1947'아동학대 의혹' 센터장이 복귀…불안에 떠는 복지시설 아이들5512-061,344
1946장애인공단, 내년 근로지원인 지원사업 확대 추진2112-03718
1945장애인·노인 부양의무 굴레 사라진다! 내년 1월 기준완화212-03475
1944커뮤니티케어2111-29585
1943전주시 주거복지 정책 눈길받아 '전국 확산' 주목1711-21423
1942아동·청소년시설 금주구역으로 지정한다911-20254
1941아동학대 가해자 75% '집행유예·벌금형'으로 풀려났다211-19160
1940보육원 아이들에게 욕설하고 이마 때린 사회복지사 집행유예811-19393
1939고시원서 자란 딸…“악취나는 방 알고봤더니” 털썩211-19506
1938[함께걸음] 여우각시별이 쏘아 올린 ‘혐오’, 가로막힌 정신장애인의 생존권811-12237
1937일꾼...511-05143
1936나랏돈 年5조 붓는 요양원… 운영비로 외제차 몰고 술값까지 펑펑111-04429
1935동네주민처럼 맥주 즐기고 쇼핑…네덜란드 치매 환자 천국511-03234
1934지역복지 발전 정책포럼 제1차 회의 개최 - 커뮤니티케어 추진을 위한 지역기반 ..1110-18199
1933정부,국회 - 국민연금·기초연금 통합운영 방안 검토410-18175
1932[2018년 국감] 복지급여, 부정수급 증가하는데 환수 '미미'(5년간 363억 미납)210-18182
1931자살충동 시달리는 자살예방 상담원210-18250
1930[사립유치원 비리] 어린이집도 ‘비리 온상’ 급식비로 술 사고 제사상 문어까지 310-18154
1929사회복지사....5208-291,459
1928어르신을 모시는 직업이란...1608-29693
1927문재인 정부 커뮤니티 케어, 역사적 전환과 선진국 흉내를 가르는 세 가지 관건08-21443
1926어머니를 여자친구처럼 관심 가져본 적 있나요1208-16508
1925양치 후 물로 몇 번 헹굴까?1607-28598

V-Bann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