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나은복지세상 : 한국사회복지사대표커뮤니티포털

메인메뉴

나랏돈 年5조 붓는 요양원… 운영비로 외제차 몰고 술값까지 펑펑

나랏돈 年5조 붓는 요양원… 운영비로 외제차 몰고 술값까지 펑펑

 

또다른 ‘혈세 구멍’ 사설 요양원

《 “요양원을 세우면 3년 안에 빚을 갚는다.” 요양원 관계자들이 흔히 하는 말이다. 여기서 두 가지 사실을 확인할 수 있다. 하나는 빠른 고령화로 노인 재활, 돌봄 서비스 수요가 크게 늘고 있다는 점이다. 또 다른 하나는 요양원이 돈벌이 수단으로 전락했다는 의미도 담겨 있다. 전국의 민간 요양원은 3810개. 이 기관들의 운영비 중 80%는 매달 월급에서 빠져나가는 노인장기요양보험료로 충당한다. 이 돈이 제대로 쓰이면 상관없지만 요양원 대표가 외제차를 굴리고 술값으로 탕진했다는 소식이 끊이지 않는다. 요양원은 ‘제2의 사립유치원’이란 지적이 나온다. 》

 

 

 

“아무리 불러도 간호사나 요양보호사가 안 보여요.”

 

지방 A요양원의 환자들은 항상 답답함을 호소했다. 요양원 측은 입소 당시 ‘간호사 2명, 요양보호사 5명을 배치했다’고 설명했지만 몸이 불편해 도움이 필요할 때는 간호 인력을 찾을 수 없었다.

 

알고 보니 이 요양원은 간호 인력의 근무시간을 허위로 부풀렸다. 간호사를 오전 9시부터 오후 2시까지만 일하게 해놓고, 국민건강보험공단에는 오후 6시까지 근무했다고 거짓으로 신고했다. 요양원은 환자 수에 따라 적정 인력을 갖춰야 노인장기요양보험 급여를 받을 수 있기 때문이다. 특히 이곳 간호사들은 환자들의 식사까지 만들도록 강요받아 병실 못지않게 주방에서 많은 시간을 보내야 했다. A요양원은 이런 방식으로 3년간 보험 급여 2억 원가량을 부당하게 챙겨오다 올해 7월 보건당국에 적발됐다.

 

한국사회가 빠르게 고령화되면서 전국에 요양시설이 급증하고 있지만 적지 않은 시설이 ‘돈벌이 수단’으로 전락했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 특히 사설 요양원은 정부로부터 운영비의 80%를 지급받는다. 그럼에도 마땅한 감시체계를 갖추지 않아 각종 비리가 속출하고 있다.

 

○ 유치원 비리와 똑 닮은 요양원

 

최근 경기도 회계감사에서 적발된 성남시의 B요양원 대표는 자신이 타는 벤츠 승용차 리스 보증금과 월 사용료, 보험료 등 7700만 원을 요양원 운영비에서 충당했다. 더 나아가 나이트클럽 술값, 골프장 이용료, 가족들 여행비, 자녀 교육비 등 1800만 원을 운영비에서 썼다. 정부 보조금을 유흥비 등에 쓴 사설 유치원 비리의 복사판이다. 유치원과 요양병원에 이어 요양원까지 나랏돈이 줄줄 새고 있는 셈이다.

 

요양원은 재활과 돌봄에 초점을 둔 생활시설이다. 노인요양시설과 공동생활가정을 합친 형태로 치료가 주목적인 요양병원과는 다르다. 요양병원은 노인 질환을 앓거나 외과 수술 후 회복이 필요한 노인이 주로 치료를 목적으로 입원하는 의료기관이다. 따라서 다른 병원들처럼 환자를 돌보는 비용 일부(평균 65%)를 건강보험으로 충당한다.

 

반면 요양원은 요양비의 80%를 국민이 내는 노인장기요양보험료에서 충당한다. 환자 본인은 전체 비용의 20%만 내고 시설을 이용할 수 있다. 요양병원과 달리 장기요양보험이 적용되기 때문에 65세 이상 노인 가운데 장기요양 등급을 받은 환자만 들어갈 수 있다. 또 요양원은 요양병원과 달리 의사가 상주하지 않는다.

 

○ 정원의 10% 넘기기 일쑤

 

요양원 가운데 입소한 환자들에게 적절한 서비스를 제공하지 않는 사례가 적지 않다. 요양원은 보통 촉탁의가 한 달에 두 차례 정도 방문해 입소자들의 건강상태를 점검한다. 하지만 이마저도 하지 않는 곳이 있다. 올해 초 C요양원은 촉탁의가 직접 방문하지 않은 채 환자도 아닌 요양원 관계자들에게 환자 상태를 묻는 방식으로 일을 처리하다 보건당국에 적발됐다.

 

80대 어머니를 경기도의 한 요양원에 모신 회사원 김모 씨는 “중증 치매와 당뇨병을 앓고 계셨는데, 어느 날 면회를 가니 낙상사고를 당해 왼쪽 다리 혈관이 막혀 있었다”며 분통을 터뜨렸다. 촉탁의가 입소자 수십 명을 돌보면서 형식적 진료만 하고 있다는 방증이다.

 

환자 수를 늘리는 경우도 허다하다. D요양원은 보건당국에 시설 내 20명을 수용하겠다고 등록했지만 실제 장기요양 등급을 받지 않은 환자 3명을 더 입소시켜 수천만 원의 장기요양 급여를 타냈다가 적발됐다. 건보공단 관계자는 “상당수 요양원이 관행처럼 정원의 10%를 넘겨 환자를 받는다”며 “정작 비용이 드는 간호 인력은 줄여 환자가 제대로 된 관리를 받기 어렵다”고 말했다.

 

○ 나랏돈은 들어가지만 감시체계는 허술

 

환자가 입소하는 방식의 사설(법인 제외) 요양원은 지난해 말 기준 3810곳으로 2010년(2281곳)에 비해 67% 늘었다. 가정을 방문해 고령자를 돌보는 재가(在家)서비스 업체까지 합치면 전국에 약 2만 곳에 달한다. 이런 장기요양시설에 지원한 노인장기요양 급여는 지난해에만 4조9714억 원에 이른다. 한 해 사립유치원에 지원하는 누리과정 예산 2조 원의 두 배가 넘는다.

 

하지만 관리감독은 허술하다. 사회복지시설에 속하는 요양원은 2012년부터 의무적으로 회계정보를 정부 관리시스템에 올려야 한다. 하지만 각 지방자치단체가 모든 사회복지시설을 검사하기가 어렵다 보니 형식적 수준에 그치고 있다. 더욱이 재가서비스를 제공하는 업체들은 올해 5월에서야 시스템 도입이 의무화돼 그동안 사실상 감시의 ‘사각지대’에 놓여 있었다.

 

사회복지사 자격증만 있으면 요양원 설립이 가능한 점도 요양원 남발과 질 저하를 부추기는 원인으로 꼽힌다. 전용호 인천대 사회복지학과 교수는 “일본의 경우 요양원을 세우려면 전문 교육기관에서 2년 가까이 정규 교육을 받아야 한다”며 “실제 요양시설에서 근무한 경력 등을 추가해 설립 요건을 강화해야 제대로 된 돌봄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고 말했다.

 

 

(로그인 후 링크 확인가능합니다.)

공유하기
작성자

ans○○

등록일
2018-11-04 21:14
조회수
400

댓글 1

민희자

2019-03-11 17:53

살아보자

개선해야죠
2019-01-15 23:07  모바일에서 작성되었습니다.

하늘땅

보다 현실적인 방안을 모색하여야 할 것입니다.
2019-01-13 20:34

울산짱순이

휴....
2018-11-29 11:13

인생역전

개선이 필요하네요.
2018-11-16 10:32

감각

감사인원을 늘리던지 아니면 이번에 싹다 잡아들여서 세울떄 엄격하게 하든지 해야지 원
2018-11-12 18:56

뚤뚤뚤뚤

열람 권한이 없습니다.

쉴만한물가쉼터

사회복지는 먼저 직업이기전에 사명이 있어야 될 것입니다.
2018-11-09 14:47

그래이스

자격의 강화도 중요하지만 요양원이나 사회복지사업을 통해 돈을 벌고, 편히 살수있다는 고정관념을 버려야할것같습니다
어린이집의 자격요건을 강화했지만 같은 일들은 반복됩니다. 이글을 읽으시는 사회복지사들은 개념있어서 그렇지만 이러한 고정관념을 버리지 않는다면 자격이 강화되어도 같은 비리는 계속 생길 것입니다
2018-11-09 12:20

잘달리자

그러게요. 다음 차례인가봐요.
2018-11-05 21:56
뉴스/칼럼
번호제목등록일조회
1774간호사나 경찰관처럼 야간에 교대 근무를 해야 하는 사람들은106-111,278
1773신한은행 임직원 사회복지시설에 PC 기부8706-111,074
1772삼성전자, 사회복지사 대상 마음 건강 프로그램 실시306-111,049
1771문재인 대통령 복지 공약 총정리10106-101,382
1770문재인 대통령 복지 공약4906-10752
1769실직 후 한강에서 발견된 고졸 20대가 부모님께 남긴 문자ㅠㅠ3906-10589
1768경찰, 홧김에 오피스텔 불 지른 50대 남편 구속영장06-10443
1767배정남 '무한도전'과 한 번 더···이효리 특집 합류3906-09371
1766‘썰전’ 유시민 “사드반입 누락? 국방부 사조직 있을수도...”2906-09338
1765“5000만원 도박 빚이 9억원으로” 삼성 특채 장애인 스마트폰 8500대 빼돌린 사연6806-08578
1764빅뱅 탑 대마초! 사과할 기회마저 놓쳤다ㅡㅡ6406-03655
1763수락산 덮친 대형 산불, 왜 커졌나?3806-02728
1762프로야근러는 집에 가고 싶다,정시퇴근 SNS언급량 증가405-29824
17613월 호흡기질환 진료 인원 연중 최다, 미세먼지 탓?405-271,609
1760모내기도 힘든 상황 ... 봄 가뭄에 속타는 농심405-092,114
1759한국마사회와 함께하는 일산노인종합복지관 종합이용상담센터 개소1304-283,088
1758악화되는 중국발 미세먼지, 대책도 뿌옇다1803-282,207
1757어스아워(Earth Hour) 3월 25일, 전 세계가 기후변화를 위해 불을 끈다8603-251,359
1756현재시간 세월호 인양 라이브 시청 가능한 주소입니다.11403-231,316
17553년의 기다림, 세월호, 드디어 수면 위로403-231,143
1754직장 없는 고졸 저소득 청년, 생계비 300만원 받는다21503-221,601
1753[카드뉴스] 오늘의 경제용어 - 스몸비족703-201,215
1752고소득 부부는 왜 둘째를 낳지 않을까 저출산의 경제학10003-191,313
1751만성콩팥병 환자, 복부비만이 심혈관질환 위험 2배로 높인다103-122,888
1750봄철 보양음식 주꾸미 vs 바지락 선택은?203-114,592
1749SNS의 글을 보면 그 사람이 보인다10903-113,636
1748슈퍼푸드 아마씨드 과다섭취 주의! 카드뮴 검출203-101,516
1747같은 학교 다른 인생? 대기업에 목매는 이유11203-062,346
1746[단독] 국민연금액 4월에 올려.. 1~3월치 인상분 매년 손해03-042,172
1745월세가 기가 막혀... 숨 쉬고 밥만 먹어도 월 70만 원12402-262,438

V-Bann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