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나은복지세상 : 한국사회복지사대표커뮤니티포털

메인메뉴

아동학대 가해자 75% '집행유예·벌금형'으로 풀려났다

출처(제공)
http://www.newsis.com/view/?id=NISX20181116_0000475928&cID=10818&pID=10800

【세종=뉴시스】임재희 기자 = 아동학대 범죄자 10명 중 7명 이상은 집행유예나 벌금형만 받고 풀려난 것으로 나타났다. 심지어 아동학대처벌법이 제정된 2014년 전에는 피해 아동이 사망한 사건에서조차 가해자에게 집행유예가 선고되기도 했다.

18일 보건사회연구원이 발간하는 학술지 '보건사회연구' 최근호에 실린 '한국 아동학대범죄에 대한 입법적·사법적 관점에서의 변화과정 연구'(이세원)에서 분석한 결과다.
 

판결문검색시스템상 1998년부터 2016년 5월까지 아동학대범죄 양형 결과 532건 중 63.7%(339건)는 집행유예, 11.3%(60건)는 벌금형을 각각 법원으로부터 선고받았다. 아동학대범죄자의 75%(399건)에겐 실형이 아닌 집행유예·벌금만 선고된 것이다.

2010년에는 전체 17건 중 88.2%가 집행유예(11건)나 벌금형(4건)에 그쳤다.

약 19년간 실형을 받은 경우는 25.0%인 133명이었으며 이들은 3년반 남짓(평균 41.5개월)한 기간 형을 살았다. 

양형 결과 분석은 상대적으로 양형이 높은 사망사건을 제외하고 이뤄졌는데, 사망사건에서 법원이 인정한 죄명을 보면 사법부의 아동학대에 대한 인식을 좀더 분명하게 볼 수 있다. 

2001년 이후 재판을 받은 32건의 아동학대에 따른 사망사건에서 10명이 집행유예로 풀려났다. 당시 죄명은 유기치사나 상해치사, 과실치사, 폭행치사 등이었다.

이같은 사법부 판결은 2014년을 기해 큰 변화를 보인다. 2013년 울산과 칠곡에서 발생한 아동학대 사망사건에 따른 국민적 관심 속에 아동학대처벌법(아동학대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이 제정·공포(2014년 9월 시행)된 해다.

우선 전체 사건의 절반이 넘는(57.1%) 304건이 2014년부터 3년간 법원의 판단을 받았다.  

그전까지 적게는 10개월부터 평균 32개월 가량이었던 실형 기간은 2014년 45.4개월, 2015년 51.5개월, 2016년 5월까지 50.7개월로 길어졌다. 75만원에서 700만원을 오가던 벌금 액수도 평균 574만4000원, 436만7000원, 256만3000원 등으로 높아졌다.

사망사건에서도 2015년부턴 집행유예가 한 차례도 선고되지 않았으며 실형 평균 기간도 2013년까지는 가장 높은 경우가 15년8개월(186개월)이었으나 이후엔 20년(240개월)으로 상향되는 등 좀더 엄중한 형사적 대응 경향을 보였다.

입법·사법적 변화를 두고 연구를 진행한 이세원 서울대 사회복지연구소 선임연구원은 ▲아동학대 미개입 시기(2000년 이전) ▲미온적 아동학대 개입 시기(2000~2014년) ▲응보적 아동학대 개입 시기(2014년 이후) 등으로 구분했다.

아동학대 주요 근거 법령은 아동복지법 등인데 초기에는 포괄적으로만 아동학대를 규정할 뿐 부모 자녀 간에 발생한 일에 대해 국가에 관리·감독 책임을 두지 않았다. 2000년 아동복지법 전면 개정으로 아동학대를 개인이 아닌 사회문제로 보기 시작했으나 학대 기준이나 정도 등을 법령에 명시하지 않아 한계가 있다는 평가다.

향후 과제로는 피해아동의 주체성을 인정하는 등 '아동권리' 보장 측면 강화를 꼽았다.

이세원 선임연구원은 "어떠한 입법과 사법의 역할을 통해 실제적으로 범죄율을 낮출 수 있는지 고민해야 한다"며 "어떤 상황이나 행위가 아동의 건강과 복지를 해치고 아동의 정상적 발달을 저해하는지 구체적인 입법과 사법의 판단이 행해져야 한다"고 했다.

아울러 "아동학대에 대한 법원의 책임을 학대 가해자의 양형 강화에 두는 시기에 와 있다면 앞으로는 범죄 피해자인 아동의 권리 보호, 가해자인 부모와 피해자인 아동의 관계를 어떻게 회복시킬 것인가에 법원 책임의 방점을 두는 회복적 아동학대 개입의 시기로 나아가야 할 것"이라고 조언했다.  

공유하기
작성자

ㅇ○○

등록일
2018-11-19 04:52
조회수
178

댓글 2

mostofall88

아동학대의 가해자가 주로 부모나 주변 사람인 것을 감안하면 부모교육이 절실해 보입니다.
2019-06-24 10:58

마음지킴이

사고가 벌어지고 나서 어떻게 할지보다 아동학대에 대한 예방교육에 대해서 더 힘써야하는건 아닌가 생각이됩니다.
2019-05-19 00:59
뉴스/칼럼
번호제목등록일조회
1744잔소리한다고.. 70대 아버지에 선반 등 마구 던져 숨지게102-262,455
1743호칭 파괴 귀하의 회사는 어떻습니까13002-241,377
1742소득하위 5분위 11만 명! 의료비 지원 확대키로02-221,256
1741중국인이 몰려온다. 국내 부동산 매입 5년새 5배↑202-211,208
1740한국사회복지사협회 5개 지방협회장 선거 무효 등19702-211,923
1739 주인이 3층에서 던졌대요. 지옥에서 살아남은 하얀둥이7002-171,167
1738안으면 행복해져요. 프리허그하는 골든 리트리버 화제02-171,184
1737민방위 훈련에 멈춘 택시, 요금은 어떻게 해야할까?8002-151,241
1736[카드뉴스] 오늘 회사에 초콜릿 돌리셨나요02-151,083
1735졸업식날 선생님께 드린 꽃다발, 청탁금지법 위반?02-151,198
1734구제역이라니. AI 이어 농가 덮친 시름... 네티즌, 이제 우유값도 오르려나6002-061,033
1733보건복지부/국토부, 아동복지시설 퇴소자에 대한 전세 지원 대폭 확대10001-261,317
1732몇 월 몇 일? 몇 월 며칠! 올바른 한국어 표기는?9701-251,874
1731[건보료 대수술] 저소득 606만 세대 절반 보험료 추진5101-231,119
1730설선물 확 바꾼 김영란법… 5만원 가이드라인의 위력7301-221,444
1729서해안고속도 4중추돌 1명 사망 확인…갓길 일부 통행(속보)01-20976
1728경남 사천시, 사회복지사 처우개선 앞장서9601-191,240
17272800년 전 생매장된 연인의 영원한 입맞춤01-152,780
1726스마트폰, 옆에 두기만 해도 주의력 저하 실험서 확인5501-141,175
1725정부 "어린이집 교사는 청탁금지법 적용 제외"501-131,381
1724임신 안 될 때 점검해야 할 사항 11가지10901-081,590
1723세계 평균출산율 2.5명! 한국 1.3명으로 뒤에서 4위01-071,089
1722카드뉴스, 인포그래픽으로 알아보는 대한민국 흡연실태01-04988
1721새해부터 모든 사업장 정년 60세 이상 의무화10601-012,426
1720결혼하면 세금 100만원 깎아주고 전세자금도 싸게 대출9512-291,495
1719보건복지부, 저소득층 정부양곡 할인 대폭 확대 지원5212-281,038
1718여가부, 한부모가족 자녀 양육비 인상! 아이돌봄서비스 정부지원 확대4712-281,013
1717임용탈락 뇌병변장애인 '희망' 준 판결10512-28994
1716장애인 거주시설 이용자 '내 방 갖는 게 소원'11112-281,037
1715시각장애인, 약을 구별할 수 없어서 위협이 있음에도 해결책 없어...6512-28870

V-Bann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