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나은복지세상 : 한국사회복지사대표커뮤니티포털

메인메뉴

'아동학대 의혹' 센터장이 복귀…불안에 떠는 복지시설 아이들

상담위탁 보호처분 받았지만 취업제한 규정 벗어나

 

(서울=연합뉴스) 김기훈 기자 = 서울의 한 아동복지시설에서 2년여 전 아동학대 의혹으로 사퇴했던 시설장이 해당 시설에 재취업할 것으로 보여 아이들이 불안에 떨고 있다.

 

6일 A복지재단 등에 따르면 재단은 최근 서울 종로구에 있는 아동복지시설인 A지역아동센터의 신임 센터장 최종후보자로 홍 모 씨를 선정했다.

 

재단은 지난달 초 센터장 채용 공고를 내고 채용 절차를 진행해 왔다. 지원자 가운데 8명이 서류전형을 통과했으며 홍씨는 이 가운데 최종후보자로 낙점돼 인수인계 절차를 밟고 있다.

 

그런데 홍씨는 바로 이 곳에서 센터장으로 일하다 아동학대 의혹으로 2년 전 물러난 인물이다.

 

홍씨의 아동학대 의혹은 2016년 9월 내부고발을 통해 드러났다.

 

홍씨가 상습적으로 아이들을 폭행해온 사실을 알게 된 B씨는 공익제보안심변호사를 통해 이를 서울시에 알렸다. 감사에 착수한 서울시는 홍씨를 직위해제했고, 홍씨는 같은 해 11월 말 스스로 센터를 떠났다.

 

아동학대 의혹으로 A지역아동센터에는 2개월간 운영정지 행정처분이 내려지기도 했다.

 

아동보호전문기관에 의해 아동복지법 위반 혐의로 고발당한 홍씨는 지난해 재판에 섰다.

 

서울가정법원은 지난해 7월 홍씨에게 일정 기간 지정기관에서 상담을 받으라는 상담위탁 보호처분을 내린 것으로 전해졌다.

 

그런데도 A복지재단은 홍씨의 복귀에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다.

 

재단 관계자는 "홍씨가 혐의를 벗었고 센터를 맡을 적임자로 보고 있다"며 "범죄경력조회 결과 드러나는 문제가 없으면 3개월간 수습 기간을 거친 뒤 센터장으로 정식 채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행 아동복지법에 따르면 아동학대 관련 범죄로 형 또는 치료감호를 선고받아 확정된 사람은 10년간 학교 등 아동 관련 기관에 취업할 수 없다.

 

홍씨의 경우 형사처벌이 아닌 보호처분이 내려져 취업제한 규정을 벗어나 있다.

 

이처럼 홍씨의 복귀가 기정사실이 되면서 학생과 학부모, 내부고발자는 혹시나 불이익을 받을까 불안에 떨고 있다.

 

아동학대 사건의 공익제보를 대리했던 변호사는 "비록 법원이 가벼운 형사처분을 내렸다고 하나 홍씨가 혐의를 완전히 벗은 것은 아니다"며 "심지어 홍씨의 아동학대로 트라우마를 겪는 아동들이 여전히 시설에 있는데도 해당 기관에 재취업이 되는 것은 심각한 문제"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아이들은 또다시 폭력을 겪을까 불안에 떨고 있다"며 "내부고발자 보호를 위해서도 재단은 결정을 재고해야 한다"고 말했다.

 

kih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2/06 07:11 송고  

(로그인 후 링크 확인가능합니다.)

공유하기
작성자

인○○

등록일
2018-12-06 09:45
조회수
570

댓글 20

이단옆차기

복지재단의 행태가 이해가 가지 않네요.;; 사람이 그렇게 없나ㅡㅡ
2019-02-12 17:19

올프

너무 화가 나지만, 개선되지 않는 현실이 안타깝습니다..
2019-02-12 17:05

꿈꾸는사람

정말이지 화가 나네요
2019-02-10 14:21

드림지킴이

너무하네요ㅠㅠ
2019-02-08 16:34

최태풍

안타껍네요!
2019-01-31 10:38

hdhc

무서워할 아이들이 너무 안타깝네요.......
2019-01-29 21:58

하나금융나눔재단

적임자의 기준은 무엇인지,,,
2019-01-25 14:52

민희자

ㅠㅠ 현실이 안타깝네요
2019-01-24 17:27

ㅠ 너무 안타깝네요
2019-01-22 15:35

사회복지사쏘

모두 개선 되고 아동학대 예방에 대한 인식이 더욱 강해지길 원합니다!!
2019-01-22 12:53

우솔맘

우리나라의 미래인 아이들인데.
너무 안타깝네요
2019-01-21 14:44  모바일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복지사한주

휴,,
2019-01-11 12:02

양지LOVE

현실이 안타깝네요
2019-01-07 17:24

우리모두사는세상

모두가 개선되었으면 좋겠네요..
2019-01-04 15:23

복지안내견

이런 현실...참..
2018-12-28 11:39

구땡91

어머 ㅠㅠㅠㅠ 어째요 ?? 답답해지네요
2018-12-27 10:46

선팔

정말 갑갑합니다~~
2018-12-24 14:36

몽이별아

아 정말~ 마음이 아픕니다.
2018-12-19 12:50

사랑두딸

슬프네요
2018-12-16 00:12  모바일에서 작성되었습니다.

악어

정말 이럴때는 어떻게 해야하는지 참....마음이 별로 좋지 않네요
2018-12-14 08:52
뉴스/칼럼
번호제목등록일조회
1947'아동학대 의혹' 센터장이 복귀…불안에 떠는 복지시설 아이들2012-06570
1946장애인공단, 내년 근로지원인 지원사업 확대 추진312-03296
1945장애인·노인 부양의무 굴레 사라진다! 내년 1월 기준완화412-03224
1944커뮤니티케어911-29281
1943전주시 주거복지 정책 눈길받아 '전국 확산' 주목1011-21238
1942아동·청소년시설 금주구역으로 지정한다711-20130
1941아동학대 가해자 75% '집행유예·벌금형'으로 풀려났다11-1973
1940보육원 아이들에게 욕설하고 이마 때린 사회복지사 집행유예311-19169
1939고시원서 자란 딸…“악취나는 방 알고봤더니” 털썩111-19223
1938[함께걸음] 여우각시별이 쏘아 올린 ‘혐오’, 가로막힌 정신장애인의 생존권511-12144
1937일꾼...411-0589
1936나랏돈 年5조 붓는 요양원… 운영비로 외제차 몰고 술값까지 펑펑1511-04243
1935동네주민처럼 맥주 즐기고 쇼핑…네덜란드 치매 환자 천국411-03126
1934지역복지 발전 정책포럼 제1차 회의 개최 - 커뮤니티케어 추진을 위한 지역기반 ..1110-18146
1933정부,국회 - 국민연금·기초연금 통합운영 방안 검토1310-18102
1932[2018년 국감] 복지급여, 부정수급 증가하는데 환수 '미미'(5년간 363억 미납)510-18116
1931자살충동 시달리는 자살예방 상담원310-18137
1930[사립유치원 비리] 어린이집도 ‘비리 온상’ 급식비로 술 사고 제사상 문어까지 310-1889
1929사회복지사....3908-291,092
1928어르신을 모시는 직업이란...908-29478
1927문재인 정부 커뮤니티 케어, 역사적 전환과 선진국 흉내를 가르는 세 가지 관건08-21340
1926어머니를 여자친구처럼 관심 가져본 적 있나요1008-16396
1925양치 후 물로 몇 번 헹굴까?1507-28496
1924오늘 내륙 곳곳 소나기…내일 동해안 폭염 다소 주춤407-2885
1923기아자동차 소하리공장, 광명시 복지위해 희망성금 기탁 207-16176
1922시급 8350원 인상 논란…국론분열의 서막407-16327
1921낙상예방 사회적 기업 해피에이징.제품 사용 후기 모집507-11171
1920장애인복지카드 재발급, 복지로 온라인으로도 신청가능1307-09324
1919고양이 키우는 집사들이여!!! 클릭하라!!! 1407-03208
1918우리나라도 반려동물 1000만 시대 !!! 5명중 1명은 동물을 키운다?407-03119

V-Bann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