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나은복지세상 : 한국사회복지사대표커뮤니티포털

메인메뉴

'아동학대 의혹' 센터장이 복귀…불안에 떠는 복지시설 아이들

상담위탁 보호처분 받았지만 취업제한 규정 벗어나

 

(서울=연합뉴스) 김기훈 기자 = 서울의 한 아동복지시설에서 2년여 전 아동학대 의혹으로 사퇴했던 시설장이 해당 시설에 재취업할 것으로 보여 아이들이 불안에 떨고 있다.

 

6일 A복지재단 등에 따르면 재단은 최근 서울 종로구에 있는 아동복지시설인 A지역아동센터의 신임 센터장 최종후보자로 홍 모 씨를 선정했다.

 

재단은 지난달 초 센터장 채용 공고를 내고 채용 절차를 진행해 왔다. 지원자 가운데 8명이 서류전형을 통과했으며 홍씨는 이 가운데 최종후보자로 낙점돼 인수인계 절차를 밟고 있다.

 

그런데 홍씨는 바로 이 곳에서 센터장으로 일하다 아동학대 의혹으로 2년 전 물러난 인물이다.

 

홍씨의 아동학대 의혹은 2016년 9월 내부고발을 통해 드러났다.

 

홍씨가 상습적으로 아이들을 폭행해온 사실을 알게 된 B씨는 공익제보안심변호사를 통해 이를 서울시에 알렸다. 감사에 착수한 서울시는 홍씨를 직위해제했고, 홍씨는 같은 해 11월 말 스스로 센터를 떠났다.

 

아동학대 의혹으로 A지역아동센터에는 2개월간 운영정지 행정처분이 내려지기도 했다.

 

아동보호전문기관에 의해 아동복지법 위반 혐의로 고발당한 홍씨는 지난해 재판에 섰다.

 

서울가정법원은 지난해 7월 홍씨에게 일정 기간 지정기관에서 상담을 받으라는 상담위탁 보호처분을 내린 것으로 전해졌다.

 

그런데도 A복지재단은 홍씨의 복귀에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다.

 

재단 관계자는 "홍씨가 혐의를 벗었고 센터를 맡을 적임자로 보고 있다"며 "범죄경력조회 결과 드러나는 문제가 없으면 3개월간 수습 기간을 거친 뒤 센터장으로 정식 채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행 아동복지법에 따르면 아동학대 관련 범죄로 형 또는 치료감호를 선고받아 확정된 사람은 10년간 학교 등 아동 관련 기관에 취업할 수 없다.

 

홍씨의 경우 형사처벌이 아닌 보호처분이 내려져 취업제한 규정을 벗어나 있다.

 

이처럼 홍씨의 복귀가 기정사실이 되면서 학생과 학부모, 내부고발자는 혹시나 불이익을 받을까 불안에 떨고 있다.

 

아동학대 사건의 공익제보를 대리했던 변호사는 "비록 법원이 가벼운 형사처분을 내렸다고 하나 홍씨가 혐의를 완전히 벗은 것은 아니다"며 "심지어 홍씨의 아동학대로 트라우마를 겪는 아동들이 여전히 시설에 있는데도 해당 기관에 재취업이 되는 것은 심각한 문제"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아이들은 또다시 폭력을 겪을까 불안에 떨고 있다"며 "내부고발자 보호를 위해서도 재단은 결정을 재고해야 한다"고 말했다.

 

kih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2/06 07:11 송고  

(로그인 후 링크 확인가능합니다.)

공유하기
작성자

인○○

등록일
2018-12-06 09:45
조회수
1,175

댓글 52

polkadots

재취업 무산되었다네요
2019-04-26 15:47

해피올라프

정말 화가나고 아동학대에대한 강력한 볍률제정이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2019-04-22 22:13

쩐~

잘보았습니다.
2019-04-12 22:10

심는대로 텃밭

내부고발자는 어찌할지....
2019-04-12 09:04

철인43호

학대자는 강려갛ㄴ 취업을 제한을 실시 해야 함.

2019-04-11 19:25

나는나!

제도가 필요해 보이네요
2019-04-11 17:24  모바일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뉴킹

ㅠㅠ
2019-04-10 08:55

한골

이건 아니지 싶네요ㅜ
2019-04-04 11:23

다태빠

상식적으로 이해되지 않는 일이 일어나고 있는 현실이 씁쓸합니다 ㅠㅠ
2019-03-29 09:54

라엘파

화가납니다.
2019-03-27 13:01

고민

ㅠㅠㅠㅠㅜ답답한 현실을 마주할 때마다 정말 불편하네요...
2019-03-25 00:28

마음의여유

이런 일이 있어서는 안되어야 할텐데요..
2019-03-21 10:06

털복실이

많이 부끄러워용
2019-03-19 20:58

케이런

동종 업계에 종사할수 없도록 해야 하는데 그렇지 않았으니...
2019-03-19 01:55

웃는사람

부끄러울 따름이네요
2019-03-18 16:57

도담원

안타깝네요/..
2019-03-15 14:35

꿀렁꿀렁굴렁쇠

아,, 진심 어른으로서 창피하네요.
2019-03-12 16:32

sunlee

변화가 필요한 시점인것 같습니다.
2019-03-12 09:56

독사

안타깝네요. 더욱 강력하게 법을 개정할 필요가 있네요.
2019-03-08 17:51

남구지역

계속되는아동학대의 현장이 안타깝기만 하네요
2019-03-08 10:25
뉴스/칼럼
번호제목등록일조회
1772삼성전자, 사회복지사 대상 마음 건강 프로그램 실시306-111,048
1771문재인 대통령 복지 공약 총정리10106-101,378
1770문재인 대통령 복지 공약4906-10741
1769실직 후 한강에서 발견된 고졸 20대가 부모님께 남긴 문자ㅠㅠ3906-10588
1768경찰, 홧김에 오피스텔 불 지른 50대 남편 구속영장06-10443
1767배정남 '무한도전'과 한 번 더···이효리 특집 합류3906-09371
1766‘썰전’ 유시민 “사드반입 누락? 국방부 사조직 있을수도...”2906-09338
1765“5000만원 도박 빚이 9억원으로” 삼성 특채 장애인 스마트폰 8500대 빼돌린 사연6806-08576
1764빅뱅 탑 대마초! 사과할 기회마저 놓쳤다ㅡㅡ6406-03654
1763수락산 덮친 대형 산불, 왜 커졌나?3806-02728
1762프로야근러는 집에 가고 싶다,정시퇴근 SNS언급량 증가405-29824
17613월 호흡기질환 진료 인원 연중 최다, 미세먼지 탓?405-271,609
1760모내기도 힘든 상황 ... 봄 가뭄에 속타는 농심405-092,114
1759한국마사회와 함께하는 일산노인종합복지관 종합이용상담센터 개소1204-283,046
1758악화되는 중국발 미세먼지, 대책도 뿌옇다1803-282,207
1757어스아워(Earth Hour) 3월 25일, 전 세계가 기후변화를 위해 불을 끈다8603-251,359
1756현재시간 세월호 인양 라이브 시청 가능한 주소입니다.11403-231,303
17553년의 기다림, 세월호, 드디어 수면 위로403-231,143
1754직장 없는 고졸 저소득 청년, 생계비 300만원 받는다21503-221,601
1753[카드뉴스] 오늘의 경제용어 - 스몸비족703-201,211
1752고소득 부부는 왜 둘째를 낳지 않을까 저출산의 경제학10003-191,313
1751만성콩팥병 환자, 복부비만이 심혈관질환 위험 2배로 높인다103-122,888
1750봄철 보양음식 주꾸미 vs 바지락 선택은?203-114,591
1749SNS의 글을 보면 그 사람이 보인다10903-113,636
1748슈퍼푸드 아마씨드 과다섭취 주의! 카드뮴 검출203-101,516
1747같은 학교 다른 인생? 대기업에 목매는 이유11203-062,346
1746[단독] 국민연금액 4월에 올려.. 1~3월치 인상분 매년 손해03-042,172
1745월세가 기가 막혀... 숨 쉬고 밥만 먹어도 월 70만 원12402-262,437
1744잔소리한다고.. 70대 아버지에 선반 등 마구 던져 숨지게102-262,454
1743호칭 파괴 귀하의 회사는 어떻습니까13002-241,377

V-Bann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