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나은복지세상 : 한국사회복지사대표커뮤니티포털

메인메뉴

1년 일하고 그만둔 직원에 2년차 연차수당도 주라"는 고용노동부

“1년 일하고 그만둔 직원에게 2년차 휴가비를 전액 지급하라니요? 이게 말이 됩니까?”

강원 춘천에서 유명 빵집을 운영하는 A대표는 1년간 일하고 ‘창업하겠다’며 퇴사한 직원으로부터 최근 ‘2년차에 예정됐던 휴가비(연차휴가수당)를 달라’는 요구를 받았다. ‘황당한’ 요구에 A대표는 노무사를 찾아 상담했지만 “정부 지침이 그렇다”는 말만 들었다. A대표는 “연차수당은 일하느라 그해에 불가피하게 휴가를 못 썼으니 대신 돈으로 보상하라는 취지 아니냐”고 항변했다. 하지만 “수당을 지급하지 않으면 임금체불로 처벌(3년 이하 징역 또는 3000만원 이하 벌금)될 수 있다”는 답변이 돌아왔다.

....

고용부가 이 같은 판단을 한 것은 2005년 대법원 판례에 따른 것이다. 당시 대법원은 “연차휴가권은 1년간 소정의 근로를 마친 대가로 확정적으로 취득하는 것으로 근로관계의 존속을 전제로 하는 연차휴가를 사용할 권리는 소멸된다 할지라도 수당을 청구할 권리는 잔존한다”고 판결했다. 입사 1년차의 월차도 한 달 개근(80% 이상 출근)의 대가로 받는 것이므로 2년차 연차휴가권도 근무를 계속하는지와 상관없이 지난 1년간 일한 대가라는 게 고용부의 주장이다.

하지만 지난해 6월 대법원은 정반대 판결을 내놨다. 의정부 시설관리공단 소속 환경미화원들이 “정년퇴직일이 12월 말일로 돼있지만 실제 퇴직일은 이듬해 1월 1일이므로 연차휴가 수당을 달라”는 소송에 대한 판결이었다. 대법원은 “근로관계는 만 61세가 되는 해의 12월 31일에 당연히 종료되고, 정년퇴직일에 휴가를 사용했다고 해서 퇴직일이 다음날로 미뤄지는 것은 아니다”며 “이듬해 연차휴가에 대한 권리를 취득할 수 없다”고 판시했다.

...

해당 법을 개정한 국회에서도 고용부의 행정해석이 바람직하지 않다는 지적이 나온다. 국회 환노위 야당 간사인 임이자 의원(자유한국당)은 “1년만 다니기로 근로계약을 하고 회사를 그만둔 직원에게 2년차 휴가에 대한 청구권을 준다는 게 말이 안 된다”며 “고용부는 당장 행정해석을 바로잡아야 한다”고 말했다. 해당 법안을 대표발의한 한정애 의원(더불어민주당)실 관계자도 “입법 취지는 최초 1년간 휴가를 썼다는 이유로 2년차에 휴가가 줄어드는 것을 방지하기 위한 것”이라며 “고용부가 입법취지를 벗어나 과잉 해석을 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로그인 후 링크 확인가능합니다.)

공유하기
작성자

잘○○

등록일
2019-10-28 10:38
조회수
668

댓글 10

이똘

1년 계약직의 경우 월차 11개는 다 사용하였으면 차후 발생하는 15개 연차는 지급하지 않아도 되는건가요?
2020-02-10 16:18

윤하니

감사합니다
2020-02-08 14:58

하늘색물고기

감사합니다
2020-01-30 23:17  모바일에서 작성되었습니다.

사복초보

감사합니다
2020-01-28 14:06

chniet

좋은정보 감사합니다
2020-01-28 11:50

namu

노무는 어려운 부분이라고 생각 됩니다.
2019-12-24 09:25

복지이인

좋은 정보 공유합니다.
2019-12-09 16:09

바다여신

1년 계약직의 경우 차후 15개가 발생되는데, 일의 상황상 쉬지 못하는 경우도 있어요...연차수당으로 지급해 줬으면 좋겠어요..
2019-11-03 19:36

잘달리자

당해년도 월차(11개)의 경우는 연차수당을 청구하여 받을 수 있습니다.
계약이 지속될 경우 익년도 발생이 예상되는 연차 15개에 대해서는 연차수당 지급이 불가능합니다.
2019-11-13 14:59

잘달리자

저희기관은 대법원 판례의 양식이 2018년 6월이후 바뀌었으므로, 1년 종사자의 월차(1개월 종사시 1일 휴무 보장)는 보장하되, 퇴직시 차년도 발생예정인 연차를 수당으로 보장하지 않는 것으로 운영하고 있습니다. 참조하시면 좋겠다 생각되어 올려드립니다.
2019-10-28 10:39
뉴스/칼럼
번호제목등록일조회
1963국토부, 쪽방 등 비주택거주자 주거상향 지원사업 공모801-30181
1962내년 노인 단독가구 월소득 148만원 이하면 기초연금 받는다 1812-24443
1961'난방비 절감' 그린리모델링 사업 올해 1만1천가구 지원12-24160
1960치매전문케어는 인간의 공존을 위한 홍익실천의 학문이다!112-13213
1959현장실습지도자 유권해석412-13280
1958건치111-16133
1957늙었다 일한다 다친다 가난하다2810-28709
19561년 일하고 그만둔 직원에 2년차 연차수당도 주라"는 고용노동부1010-28668
1955폭력210-23116
1954[시민들도 알아야할 공익이슈] 성매매업종, 그 실체를 알려주마 1탄 / 카드뉴스1307-08541
1953충격적인 요즘 초딩들 첫.경.험 상태 ㄷㄷㄷ4406-042,175
1952‘교회 다니면 승진’ ‘후원금 따라 근무평가’ 사회복지시설 직장갑질 백태5804-241,675
1951피치마켓 발달장애인 질병예방 독서 프로그램 참여기관을 모집합니다504-23406
19501차) 피치마켓의 쉬운글 독서학습지 RE:BOOK 무료 배포 신청을 받습니다.04-23314
1949경기도립정신병원 폐업밖에 대책 없었나904-08459
1948전국 보건·복지 정보 한눈에 볼수있는 지역사회 통합돌봄 앱 만든다4803-12988
1947'아동학대 의혹' 센터장이 복귀…불안에 떠는 복지시설 아이들6212-061,610
1946장애인공단, 내년 근로지원인 지원사업 확대 추진2612-031,000
1945장애인·노인 부양의무 굴레 사라진다! 내년 1월 기준완화412-03648
1944커뮤니티케어2511-29726
1943전주시 주거복지 정책 눈길받아 '전국 확산' 주목1811-21537
1942아동·청소년시설 금주구역으로 지정한다911-20346
1941아동학대 가해자 75% '집행유예·벌금형'으로 풀려났다211-19272
1940보육원 아이들에게 욕설하고 이마 때린 사회복지사 집행유예911-19636
1939고시원서 자란 딸…“악취나는 방 알고봤더니” 털썩211-19743
1938[함께걸음] 여우각시별이 쏘아 올린 ‘혐오’, 가로막힌 정신장애인의 생존권911-12293
1937일꾼...611-05169
1936나랏돈 年5조 붓는 요양원… 운영비로 외제차 몰고 술값까지 펑펑111-04591
1935동네주민처럼 맥주 즐기고 쇼핑…네덜란드 치매 환자 천국511-03291
1934지역복지 발전 정책포럼 제1차 회의 개최 - 커뮤니티케어 추진을 위한 지역기반 ..1110-18229

  • 우한폐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간염병 전염에방용 살균소독제 방역용품 소독장비 기계 도매 소매 가격 납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