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나은복지세상 : 한국사회복지사대표커뮤니티포털

메인메뉴

출근을 앞두고 걱정이 되네요.

안녕하세요. 저는 이번에 종합복지관에 입사하게 된 사회복지사 입니다.
1월에 첫출근 이고요.

첫출근을 앞두었기 때문에 긴장이 되는건 당연할 수 있지만,
유독 오늘따라 긴장이 심하네요.

면접을 보고나서 합격통보를 받았을 때
기쁘고, 열심히 해야지 라는 생각을 했습니다.

이후 정식 출근은 아니지만 잠깐 방문해 직원들에게 인사도 하고
관장님과 따로 대화도 나누었습니다.

근데 문제는 관장님과의 대화 이후 긴장이 되기 시작했습니다.
관장님을 제외한 면접관들은 다른 사람을 뽑길 원했는데
관장님이 저로 밀어서 제가 됐다는 말을 들었기 때문입니다.

그 후 뭔가 초대받지 않은 손님 같다는 느낌이 들더군요.
게다가 면접관들이 누군지 아니까
출근 후 그 분들 볼때마다 어색할 것 같고...
한편으로는 저를 믿어준 관장님 기대에 못미칠까봐 걱정도 되네요.

합격하고 더 고민이 심해지는 주말입니다. 엉엉..
조언 좀 해주세요. 선배님들..
 모바일에서 작성되었습니다.
공유하기
작성자
익명
등록일
2018-12-23 11:37
조회수
214

댓글 3

익명

응원합니다. 진심은 알아주기 마련이지요
2019-01-19 18:26

익명

열심히 하는 것 만큼 기대에 부응하는 것은 없겠지요~^^
원래 사회에서는 이말 저말이 무수하게 많이 떠돌아 다니게 되어 있습니다.
그런 말에 일희 일비하지 마시고 주어진 일에 최선을 다하고
함께 하는 분들과의 관계도 잘 유지하시고 관의 이념이나 철학
선배, 팀장들의 철학과 나의 철학 들을 잘 조화롭게 하시면
웃으시며 회상하는 날이 오실거라 믿습니다.... 합격을 축하드리고 앞날에 영광이 함께 하시기를 기원합니다!^^
2018-12-24 11:23

익명

기관의 오너가 뽑은 신뢰가 가는 직원으로 생각하세요.
그리고 힘들때 고민이 있을 때 믿고 의지해줄 가장 큰 선배를 만났다고 생각하세요.
그리고 그 믿음에 보답(?)할 수 있도록 선생님이 가진 최선의 능력을 펼쳐내시길 바랍니다.
다른 면접관들이 사람을 잘못 봤구나라는 생각을 할 수 있게 선생님의 2019년 꽃길같은
아름다운 새해를 응원합니다.

그리고 축하드립니다^^
2018-12-23 14:53
익명게시판
번호제목등록일조회수
공지익명게시판 이용안내 2503-015,729
791시간제 사회복지사 새글22:290
790사수가 없는 직장 새글408-2294
789학점은행제로 공부하고 있는데 새글708-21111
788 아 안녕하세요 이곳엔 첨 올리는데, 재단들의 콜센터 상담원?에 대.. 새글08-2058
787장애인인권센터의 실태 새글708-20113
786일하기 싫어요 새글808-19169
785사회복지사로 버틸 수 있는 이유308-16215
784요양원 사회복지사408-15121
783이직한게 후회될때~608-14230
782클라이언트를 지키는 선이 어디인지408-09128
781시설회계 추경 처음해보는데 도와주세요~508-0990
780현재 나름대로 복지관에서 실습을 하고 있거든요... 근데..308-08156
779아~!!! 스트레스 받습니다 .. 미칠거같아요. 1508-08304
778경력인정 모순208-08123
777최저시급508-08124
776사람 마음 잡는게 쉽지 않네요. 1008-07188
775경력단절(?) 취업 조언 부탁드립니다208-01139
774주간보호신입ㅠㅠ408-01159
773이직관련질문드립니다.607-31204
772졸업을 했는데 졸업장이 없습니다.1307-29362
771실습어렵네요.607-29239
770지역아동센터 면접보러 갑니다!607-27193
769실습 절반가까이 했는데 .. 실습을 이렇게 날로 먹어도 되나 싶은 생..1707-23405
768실습하기싫어요1707-22352
767실습을 하면서307-21133
766학점은행제 취업1207-19210
765체력관리407-18108
764프로포절 너무 스트레스에요807-17212
763중간입장 스트레스607-16183

V-Bann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