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나은복지세상 : 한국사회복지사대표커뮤니티포털

메인메뉴

나를 위한 고해

사회복지현장에서 일한지도 언 15-6년 되어간다. 시간이 깡패라고 이제 중간관리자의 입장에서 앉아있다. 

 

잘난것도 없고 다만 개관초기 멤버다보니 많은 것을 알고 있다. 이것도 경쟁력이라면 경쟁력이다. 

 

처음 입사 후 1년 정도 지났을 때 사표를 냈었다. 내가 이렇게 살다간 일하다 죽겠구나 라는 생각이 들었다. 

 

그때부터 어찌하면 빨리할 수 있을까? 어찌하면 시간을 효율적으로 쓸 수 있을까? 필요한 프로그램이 뭐지? 가 내 인생의 목표가 되었다. 

 

잡다 프로그램 사용법을 익히고 매크로에다가도 손대보고 단축키 외우고 그렇게 일하다보니 많은 일을 담당하게 되었다. 

 

좀 과장되게 얘기하면 주무부서에서 전화오면 담당자는 모두 나였다. 

 

10년이 지났을 무렵 또 사표를 던졌다. 건강에 적신호가 왔다. 혈압이 상승하고 체중이 갑자기 늘기 시작했다. 

 

매일 저녁을 9시이후에 먹으니 당연하다면 당연한 결과였다. 

 

사표를 던졌다. 그제서야 일들을 담당자를 정해서 하나 하나씩 떼어주었다. 

 

직장에 이직률이 높아졌다. 새로운 기관장님은 새로운 사람이 적응을 못하니 일을 떼어준다한다. 

 

팀장들에게 신입직원이 하고있는 일을 주라하신다. 반대를 했지만 팀장은 할 수 있다 한다. 

 

그럼 팀장이 나가면 어쩌시려고 그러실까? 답답하다. 직원들은 자신이 일이 많은 것처럼 말을 하고 행동한다. 

 

뻔히 네이트온 키고 뻔히 딴짓하는게 얼굴표정에서 보이는데? 이것마저 참는게 직장생활일까?

 

내가 살아온 직장생활을 미련하게 살았다고 하면 할말없다. 그게 사실이니까.. 

 

휴가도 허락받고 쓰고 있는 나와.. 자유롭게 휴가를 누리는 직원.

 

오늘 아침까진 당연한 거였지만 갑자기 ' 어 이게 맞는 건가' 라는 생각이 드는 순간

 

모든게 변했다. 이젠 직원들의 복지보다는 내 복지를 위해 살겠다. 

 

조금 이기적이면 어떤가 내가 행복한데.. 

 

 

   

공유하기
작성자
익명
등록일
2022-05-17 13:03
조회수
190

댓글 9

익명

직장에 15~6년을 충성을 다하셨으니..

이제 가정과 개인에 충성을 다해보시게요!! 취미생활도 찾으시고..
직장은~ ㅎㅎ 월급 루팡도 해보세요!! 그러다 보면 또 일에 대한 다른 열정이 생겨날 수 있습니다.
2022-05-20 09:15

익명

비슷한 경력을 가지고 있는 사람으로 동감합니다. ㅠ
2022-05-19 11:08

익명

저도 우직하게 한 우물을 파는 것이 좋은 거라 생각했어요
때로는 일머리없다는 말도 듣고
그나마 성실하다는 것으로 저 스스로를 위로하기도 했어요.

불만많고 얍쌉한 복지사들 참으로 많습니다
오히려 본인의 권리라 하면서 절대 손해보지 않습니다.
좋은 게 좋은거 그냥 내가 하고 말지...하는 성향, 기질이 있는 편이지만
늘 치이고 손해보는 것은 저이더라고요 ㅠㅠ
저의 배려와 희생은 때로는 그들에게 낚시감이었음을 깨달았을 때
오히려 나는 왜이리 못났나... 절 탓했습니다

지금도 못난 모습이 있긴하지만
그들보다는 못된 심보로 살고 있지 않는 저를 스스로 위로합니다
이기적인 것은 당신을 위한 정당함입니다
힘내시길 바래요~
2022-05-19 10:31

익명

이기적인게 아닌 시대에 변화에 따라 자신을 챙기는 방법이 달라지는 것 같기도 하네요
맘고생이 많으셨습니다ㅜㅜ
2022-05-18 20:44

익명

언제나 자신을 먼저 생각하시고, 다음 순서가 회사와 직원들입니다.
힘내시고, 꽃피는 5월 행복하세요.
2022-05-18 09:52

익명

그동안 힘드셨겠어요. 그리고 무지 열심히 일해오셨네요..
저도 저런 감정을 느끼던 시절이 있었드랬죠.
시간지나고 보니, 결국 제일 중요한건 내 자신과 가족이더라구요.
본인의 건강과 행복에 더 귀기울여 주세요.^^
2022-05-18 09:28

익명

저도 지금 다니는 회사에서 13년정도 되었고, 저도 회사에서 파트장에 있습니다.
여지껏 앞만보면서 달려오다가 올해 저또한 코로나19를 피하지 못했습니다.
결국 폐와 심장에 무리가 오고 말았고....집사람이 그동안 회사에 당신을 빼앗긴 기분이었다고 들었습니다.
아프고 나서야 회사도 중요하지만 "나"를 먼저 아끼고 사랑해야 내 주위도 사랑할줄 안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2022-05-17 15:57

익명

공감합니다.
저도 몸이 아플때까지 일을 하다가 결국 병을 얻고나니 일이 알아서 다른 사람들에게 나뉘어지더군요.
회사는 '나'라는 효율성이 높은 자원이 있기 때문에 사용한 것이지, 나를 대신할 자원은 언제나 있더군요.

그리고 깨달았습니다.
나에게 주어진 (업무)시간만큼만 최선을 다하면 된다는 것을요.

회사가 잠시 바쁠때는 나의 개인적인 시간을 양보할 수 있지만
회사가 항상 바쁘고 내가 항상 야근해야만 한다면 그건 회사 또는 기관장이 문제가 있는 겁니다.
2022-05-17 14:28

익명

같은 중간관리자였던 시절을 회상하며 크게 공감합니다.
저는 그래서 11년차 쯤 퇴사를 했습니다.

직원들 중요하죠.
하지만 나와 내 가족이 젤 우선입니다.
2022-05-17 13:49
익명게시판
번호제목등록일조회수
공지익명게시판 이용안내 5203-0113,878
1885공동모금회에서 공모사업에 선정되서 받은 사업비는? 새글210:3348
1884첫 직장에서 퇴사하려고 하는데 궁금한 게 있습니다 새글306-26171
1883퇴사시기 고민이예요ㅠ 새글206-25125
1882내일은 급여날~ 새글206-2381
1881다음달이면 10개월차.. 요즘 위기입니다ㅠㅠ 새글906-22221
1880사용자와 근로자는 같은 죄를 저질러도 처벌이 다릅니다. 공정할까..106-2288
1879적성에 안맞는건가요?206-21123
1878수입원, 지출원 휴가 중 수입과 지출이 발생할 경우 결재는?206-2158
1877아동 시설 처우 관련...06-2143
1876하루하루가 답답하네요..406-20146
1875채용 공고가 안뜨는 시기인가요306-20100
1874SPC, 삼립, 포켓몬빵, 파리바게트, 베스킨라빈스, 던킨도너츠 불매운..606-16169
1873환승이직 성공 노하우 있을까요?406-15167
1872제발 나가라 나가라 나가라1006-14365
1871행정업무 외 다른 업무 지원시406-14149
1870새로 생긴 보조금 기관인데요806-13202
1869내정자 이런 거 따질 시간에 도전하시길806-13258
1868사회복지사 문의드립니다.406-12139
1867임상심리사와 심리상담사 중 06-1084
1866자활센터 급여...??206-08112
1865이직의 어려움.. 기준 찾기..406-08190
1864자원봉사자 업무 관련 평가06-0846
1863이러저래 심란하네요1106-06318
1862제가 잘못한게 맞겠죠? 속상하네요...1006-05465
1861타지에서 사복 관련 일을 처음 하는데..806-03144
1860실습 일정까지 다 정했는데...306-03141
1859예산집행 때문에 계산기만 두들기다 현타가 온 오늘 (feat. IL센터 신..2205-31269
1858직설적이라며 타인의 태도를 지적하는 사람.1005-30239
1857극 I이신분 있으실까요?1205-28228

  • 안경수리전문점 제이테크